국제태권도사관학교 현실화 각오
국제태권도사관학교 현실화 각오
  • 장영진
  • 승인 2021.04.2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 설립추진위 발족식
위원 40명위촉 범군민운동
설립 염원 수건 퍼포먼스

무주군은 지난 23일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이하 사관학교) 설립 추진위원회 발족식을 갖고 위원 40명을 위촉했다.

정진옥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2023년까지 사관학교 설립지지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범 군민운동 전개와 서명운동을 추진하는 등 전반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게 된다.

전통문화의 집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황인홍 군수는 추진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참석자들은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명을 듣고 관련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수건 퍼포먼스를 통해 사관학교 설립을 염원하는 결연한 의지를 선보였다.

황인홍 군수는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사관학교 설립을 가능케 할 동력이고 태권도원 설립에 이어 또 한 번의 역사를 창조해낼 주역”이라며 “세계 태권도 성지 무주를 완성하고 태권도 수도이자 허브를 만든다는 사명감으로 위원회 활동에 적극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태권도는 한류의 원조이고 태권도원은 태권도 정신이 살아 숨 쉬는 성지, 그리고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는 태권도를 전 세계로 뻗어가게 할 문화 고속도로이자 무주 태권시티의 완성, 태권도의 올림픽 영구 종목화를 가능케 할 만능열쇠”라며 “이를 기반으로 전 세계 태권도인의 1%, 150만 명이 성지 순례하듯 우리나라를 찾고 무주를 방문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으고 발 맞춰 나가자”라고 덧붙였다.

무주군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추진위원회 정진옥 위원장은 “태권도원이라고 하는 바늘에 사관학교라고 하는 실이 제대로 꿰어져 국기 태권도와 태권도 종주국인 대한민국, 그리고 태권도성지 무주가 도약의 전기를 맞게 되기를 바란다”라며 “태권도원을 세웠던 무주군민이라는 자긍심으로 사관학교 설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사관학교는 국제 태권도 지도자를 양성하는 ‘대학원대학’ 개념의 전문 교육기관(전 세계 210개국에서 입학생 모집, 졸업생에게는 국제 사범 자격 부여)으로 무주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사관학교 설립 지지 국민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또 태권도계를 결집시키기 위해 세계태권도연맹(2.4.)과 국기원(3.9.), 대한태권도협회(3.31.)등과도 업무 협약을 맺었으며 전라북도에서는 사관학교 설립을 2022년 국가예산 100대 중점사업으로 채택했다.

전북 시장 · 군수협의회와 시 · 군 의회 의장단협의회에서도 나서 사관학교 설립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돼야한다는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회, 문체부, 각 정당에 전달한 상태다.

이외에도 무주군은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관련 책자를 제작해 관내 기관들과 사회단체, 마을 구심체들을 비롯한 정부와 국회, 태권도 단체, 전국 대학교 태권도 학과 등지에 배포 중이다.

/무주=장영진기자 jyj21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