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등 도내 33개 단체 노동기본권 강화 촉구
민노총 등 도내 33개 단체 노동기본권 강화 촉구
  • 정영훈
  • 승인 2021.04.2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권리조례 발의 운동 돌입"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전북지역 33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오는 5월 1일 세계노동절을 앞두고 전북지역 노동기본권 강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27일 민주노총 전북본부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7개 광역지자체 중 노동권리조례가 없는 지자체는 전북을 포함해 단 세 곳에 불과하다”며 “대다수 광역지자체가 노동정책의 시책 방향을 제시하는 노동정책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지만 이 역시 계획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우리는 노동권리조례 직접발의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며 “10만명의 청구인을 모아 전라북도에 도민의 노동권을 보장할 책무가 있음을 규정한 노동권리조례를 직접 발의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