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국악원 '판소리마당-소리판' 류창선 명창-임현빈 단원 출연
민속국악원 '판소리마당-소리판' 류창선 명창-임현빈 단원 출연
  • 조석창
  • 승인 2021.04.2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국악원은 5월을 맞아 판소리 5바탕 완창무대를 마련했다.

매주 토요일 만날 수 있는 ‘판소리 마당-소리판’은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출연자를 선발했다.

첫 번째 출연자로 5월 1일에는 류창선 명창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 5호 판소리 흥보가 전수자인 류창선 명창이 들려줄 흥보가는 동편제 강도근 바디이다.

이날 고수에는 임현빈 남원시립국악단 수석단원이 함께 한다.

8일 펼쳐질 두 번째 무대 주인공은 장문희 명창이다.

전북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로 현재 전북도립국악원 창극단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문희 명창이 부를 판소리는 동초제 심청가로 이날 고수에는 조용수 국립창극단 기악부 악장과 조용복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부수석이 함께 한다.

판소리마당 소리 판은 5월 한 달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국악원 예음헌에서 만날 수 있으며, 코로나19 지침에 따라 객석 띄어앉기로 선착순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입장이 가능하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