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첫 모내기 시작
고창군 첫 모내기 시작
  • 김준완
  • 승인 2021.04.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묵씨 진광벼 9월 수확

고창군에서 본격적인 영농철 시작을 알리는 모내기가 시작됐다.

고창군의 첫 모내기는 29일 부안면 이강묵씨 농가에서 이뤄졌다.

이날 모내기 벼는 밥맛 좋다는 평가를 받는 진광벼로 오는 9월 초순에 수확해 추석즈음에 햅쌀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고창군에서는 이번 첫 모내기를 계기로 본격적인 조생종 벼 모내기가 시작되고, 만생종 벼는 5월 중하순부터 시작해 6월 중·하순께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날 모내기 현장에는 유기상 고창군수, 최인규 고창군의회 군의장, 진기영 농협중앙회 고창군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군은 올해부터는 유네스코생물권 보전지역의 명성에 걸맞게 벼 재배농가에 우렁이를 공급하는 친환경쌀 생산단지 조성사업의 보조율을 기존 50%에서 80%로 상향 조정했다.

아울러 친환경 전문 가공시설과 건조‧저장시설 신축사업을 비롯한 모두 6개 사업에 44억7600만원을 투입해 고창 친환경 브랜드 쌀 육성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올해 풍년 농사 기원과 함께 앞으로도 고창쌀의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앞장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군에서도 벼 병해충 공동방제, 영농자재 지원, 육묘장 지원 및 각종 농기계 보급 확대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