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류된 여객선 승선원 61명 해경에 구조
표류된 여객선 승선원 61명 해경에 구조
  • 사회부
  • 승인 2021.04.2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쪽 엔진에 부유물이 걸려 표류 하던 여객선 승선원 61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29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5분께 군산시 어청도 동쪽 16.6km 해상에서 여객선 A호(121t급, 승선원 61명)가 양쪽 엔진에 어망이 감겨 운항할 수 없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여객선은 군산항에서 출발한 뒤 어청도 도착까지 16km를 남기고 이러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에 있던 보령해경 경비함정은 승선원 61명의 안전을 확인하는 한편, 경비함정을 이용해 승선원들을 어청도로 안전하게 이송했다.

여객선 엔진에 감긴 어망은 선사에서 섭외한 민간 잠수사가 제거 중이며, 운항이 재기 되는대로 어청도로 입항할 예정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다중이용선박의 경우 단순 표류하는 경미한 사고일지라도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엔진에 부유물이 감기면 무리한 운항보다는 신속하게 구조요청 신고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