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난고'-'이재유고' 목판 고창군 품으로
'이재난고'-'이재유고' 목판 고창군 품으로
  • 김준완
  • 승인 2021.04.30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학자 이재 황윤석 8대 종손
황병무씨 158점 기탁-기증

고창군은 지난달 30일 조선 후기 호남을 대표하는 고창의 실학자 이재 황윤석(頤齋 黃胤錫, 1729∼1791)의 8대 종손인 황병무씨로부터 ‘이재난고(頤齋亂藁)’ 58책과 ‘이재유고(頤齋遺藁)’ 목판 100점을 기탁·기증받아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재난고’는 그동안 문중(개인소장)에서 보관해 왔으며, 지난 1984년에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11호로 지정됐다.

이재 황윤석의 종손으로 국방대학교 명예교수인 황병무씨는 그간 문중에서 소장했던 ‘이재난고’와 국립전주박물관에 기탁 보관했던 ‘이재유고 목판’ 100점을 고창군에 기탁·기증해 체계적으로 관리·연구하고, 많은 사람이 그 역사적 가치와 사상 등을 알 수 있길 바라고 있다.

이재 황윤석은 전북 고창 출신의 대실학자로 천문학, 역상학, 역사학, 수학, 언어학, 지리학, 예술, 음악, 종교 등 다방면에 큰 업적을 남긴 조선을 대표하는 백과전서파 실학의 거목으로 알려져 있다.

‘이재난고’는 황윤석이 10살 때부터 63세로 서거하기 이틀 전까지 53년에 걸쳐 작성한 일기로, 현존하는 조선시대 일기류 가운데 규모가 가장 방대하며 그 내용도 다양한 분야를 소상하게 기록하여 다른 일기는 견줄 수 없을 만큼 매우 우수하다.

특히 이번에 기탁한 자료를 통해 애초 ‘이재난고’는 모두 60책으로 이뤄졌고, 그의 수고본(手稿本, 저자가 손수 쓴 원고로 만든 책) 2책까지 더해 전체가 62책이고, 약530만 자가 넘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재 황윤석 선생 후손께서 사회 전체 이익을 위해 매우 소중한 ‘이재난고’와 ‘이재유고 목판’을 고창군에 기탁·기증하는 큰 결심을 해 주셨다”라며 “소중한 유물의 가치가 더 빛날 수 있도록 잘 보존하고 연구와 활용방안을 마련해 그 가치를 많은 사람에게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우리나라 대표 기록문화재이자 조선 시대 문화콘텐츠 보고인 ‘이재난고’를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 승격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될 수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