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지역간 연결도로 건설 예타조사 선정
새만금 지역간 연결도로 건설 예타조사 선정
  • 박정미
  • 승인 2021.04.3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2019년 평가위서 탈락
도-개발청 기본계획변경용역
심의 통과 사업 타당성 확보
남측관광레저용지개발 속도

새만금 지역 간 연결도로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이로써 새만금 국제공항과 신항만, 인입철도, 남북‧동서도로 등과 함께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을 견인하고 새만금이 동북아 경제 중심지로 도약하는데 한 발 더 내딛게 됐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획재정부는 재정사업 평가위원회를 열고 지난 2월 새만금개발청이 신청했던 새만금 지역 간 연결도로 건설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평가위원회에서는 새만금지역간 도로가 잇따라 탈락했으나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MP)을 통해 이번에 예타 대상에 선정된 것이다.

당시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사업구간의 일부가 새만금 기본계획(MP)상 민자 시행 구간이며, 사업의 시급성이 부족하다며 예타조사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따라서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평가위원회를 앞두고 지난해 5월부터 새만금 기본계획(MP) 변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해 왔다.

지난 올해 2월에는 기본계획 변경(안)에 대해 제25차 새만금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심의를 통해 국고지원 등 사업 타당성을 확보했다.

전북도는 새만금 지역 간 연결도로 건설이 이뤄지면, 상대적으로 개발속도가 더딘 남측 관광레저용지와 국제협력용지 등의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 동안에는 새만금 북쪽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개발이 추진돼 왔다.

하지만 지역간 연결도로 건설로 인해 대부분 민간투자로 계획된 관광레져용지와 국제협력용지의 접근성이 개선돼 민간투자 활성화도 기대된다.

새만금지역간 도로는 새만금 광역교통망 동서3축(국도30호, 부안 하서)에서 시작해 관광레저용지를 거쳐 국제협력용지에 이르는 20.7㎞, 왕복 4~6차로로 건설하며 총사업비 9천191억이 투자된다.

올해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내년 하반기 기본계획 수립과 기본 및 실시설계 과정을 거쳐 2028년 완공될 예정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새만금지역간 도로는 새만금청과 전북도가 긴밀히 협조하여 삼수 끝에 이뤄낸 큰 성과”라며 “앞으로 완공에 이르기까지 단계별 행정절차 이행과 국가예산 확보 등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전북권 정치·행정력은 물론 도민의 역량을 결집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