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평야에 웬, 폐기물처리장" 반발 확산
"김제평야에 웬, 폐기물처리장" 반발 확산
  • 류우현
  • 승인 2021.05.0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범시민대책위 출범
사회단체 후원손길 잇따라
곡창지대 농-축산물 오염
김제쌀 GAP인증 취소우려

김제 지평선 산단 폐기물 처리장 저지를 위해 지난 30일 범시민대책위(상임위원장 강복석)가 새롭게 출범했다.

이런 가운데 우리 시 각계각층에서 대책위에 후원의 손길을 보내오고 있다.

이날 범시민대책위를 찾은 용지면 농원마을 김광보 청년회장은 “ 환경오염의 피해는 이미 익산 잠정마을과 고창 외일·외토마을 주민들이 암과 사투를 벌이며 하나둘 죽어 나가고 있는 것을 보면서 머지않아 우리에게도 닥칠 것이 자명하기 때문에 앉아서 당할 순 없었다.

오늘 작게나마 마을 주민들이 모아준 성금을 마련해 대책위에 힘을 보태 주고자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대동농기계 황인환 대표는 “호남 최대의 곡창지대인 김제평야에 폐기물처리장이 들어온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은식 사무국장은 “폐기물처리 사업 진행 절차.

내용 등을 들여다보면 여러 곳에서 문제가 발견되고 있어 현재 대책위 차원에서 다각 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복석 상임위원장은 “처음 지평선 산단이 개발될 때는 마치 지역주민들에게 무지개 꿈을 선물할 것처럼 보였던 산단 개발이 이젠 각종 혐오 시설들로 가득 차 후손들에게 두고두고 근심덩어리를 물려주게 생겼다.

이런 상황에서 내 일처럼 생각하며 성금까지 준비해 찾아준 농원마을 청년회, 대동 농업기계 황인환 대표를 비롯해 후원 손길을 보내준 사회단체 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백산농협 강원구 조합장은 “만약 폐기물처리장이 김제평야에 들어서면 수도작 농업 붕괴는 말할 것도 없으며, 오염된 농.축산물은 어느 지자체서도 팔아주지 않을 것이다.

특히 GAP 인증을 받은 김제 쌀은 곧바로 인증 취소 통보가 날아올 것이 분명하다” 며 “김제시 농업인을 비롯한 전 시민이 한 몸이 돼서 막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제=류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