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불거진 백신에 대한 불신
또다시 불거진 백신에 대한 불신
  • 전북중앙
  • 승인 2021.05.0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또다시 백신에 대한 불신이 불거지고 있다.

이번에는 기존과는 경우가 다른 사안으로 백신에 대한 불신을 더욱 키우고 있다고 한다.

평소 지병이 있는 고령자들에서 나타나는 백신의 부작용들과는 달리 이번에는 건장한 장년들이다.

전북경찰청 경찰관이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후 중환자실로 실려 가는 일이 발생했다.

앞서서는 경기남부경찰청에서도 백신접종 이상반응이 접수됐기도 했다.

현재까지는 백신 접종과 증상 간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알려지고 있지만 일선 경찰관들의 불안은 쉬이 털어 내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백신 맞아도 소용없다는 백신 무용론이 최근 불거지며 논란이다.

이런 논란은 놀랍게도 정부 자문기구인 신종감염병 중앙상임위원회가 불을 지폈다.

이 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최근 “전 국민의 70%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아도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놨다.

독감과 같은 토착 감염병이 돼 지역사회 감염이 지속될 것이란 의미인 것이다.

정부엔 전 국민 접종에 집착하기 보단 고위험군을 우선 보호하는 백신 접종 전략을 짜야한다고 당부한 것이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은 서울대 감염내과 교수로 지난해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집단면역의 필요성을 주장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인구의 60%가 백신을 접종해 집단면역이 생기면 자연히 감염병 확산도 멈출 것이라고 발언했던 바 있다.

그런 그가 1년 만에 전염병 확산을 막기 어려울 것이란 정반대 의견을 냈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는 그동안 알려진 ‘국민 70% 백신접종=집단면역’이라는 불문율을 깬 것이다.

여기에 더해 오 교수는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은 불가능하다는 주장을 폈다.

오히려 토착화될 것이라 주장했다.

이런 오교수의 주장이 지난 3일부터 여러 언론을 통해 소개되자 백신 무용론으로 회자되고, 급기야 백신을 접종하지 않겠다는 도민들이 부쩍 많아졌다는 소식들로 전해지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논란이 일자 방역당국은 곧바로 해명에 나섰다.

국립중앙의료원의 설명은 ‘집단면역 달성이 어려워 백신접종이 의미가 없다’는 것이 아니라 ‘집단면역으로 코로나19 유행 이전과 같은 바이러스 근절은 어려우며 인플루엔자처럼 관리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미라 진화에 나선 것이다.

방역당국의 입장은 명확하다.

코로나라 해서 여느 바이러스와 다르지 않다.

꾸준하고 지속적인 관리만이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방법이다.

좌고우면하지 말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르는 길만이 현 시대를 슬기롭게 살아가는 대처방법이 아닐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