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 물가 상승, 팍팍한 서민 살림
밥상 물가 상승, 팍팍한 서민 살림
  • 전북중앙
  • 승인 2021.05.0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를 넘어섰다는 소식이다.

평년대비 여전히 비싼 파 등 양념채소와 과실류 대부분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데다 석유류까지 지속적으로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공업제품 가격 상승을 부추김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경기가 쉽사리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 경우 서민 경제는 더욱 흔들릴 것이란 전망이다.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21년 4월 전북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7로 전년 동월대비 2.7% 상승했다.

두 달 연속 1% 상승률을 이어가다 2%대로 뛰어오른 것으로, 지난 2018년 11월(2.5%) 이후 최고치다.

지난해 워낙 저조해 기조효과도 있지만 그만큼 올해 들어 물가 상승률이 가파르다는 의미.

이를 품목성질별로 살펴보면, 우선 밥상물가와 직결되는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무려 13.1%가량 상승한 수치다.

수산물(-3.9%)은 여전히 약보합세를 유지했지만 지난 한파의 영향으로 파(231.1%), 마늘(48.6%), 배추(10.7%) 등 채소류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데다 사과, 딸기 등 과실류 가격 또한 강보합세를 유지하면서 1년 전보다 농산물이 무려 18.1%나 오름에 따른 것이다.

소고기와 돼지가격이 각각 14.1%, 13.3% 오르는 등 축산물(13.4%)도 밥상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소비자물가지수의 가중치가 가장 큰 서비스 역시 공공서비스(-0.14%)가 여전히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보험서비스료, 생선회 등 개인서비스(2.4%)가 상승하면서 1년 전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이전과 달리 휘발유, 경유 등 석유류가 가파른 오름세를 이어가는 데다 원료가격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공업제품이 3.1% 상승했다.

결국 지난 1월 한파 여파가 아직도 농산물 수급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은 물론 글로벌 경기가 회복되면서 국제유가가 들썩이자 전체적으로 소비자물가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

이에 일각에서는 급작스러운 상승세를 우려하며 인플레이션 조짐이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지만 이는 농산물이 주도한 만큼 일시적 요인일 가능성이 큰 만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서민경제와 직결된 밥상물가나 석유류 가격의 오름세가 이처럼 급증세를 이어갈 경우 서민들의 부담은 가중될 수밖에 없어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