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 도의회 교육위 부위원장 이리계문초 낙후시설 현장방문
김정수 도의회 교육위 부위원장 이리계문초 낙후시설 현장방문
  • 박정미
  • 승인 2021.05.0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정수(익산2)부위원장은 7일 이리계문초등학교의 낙후 시설로 인한 안전 문제와 비효율적 공간 활용 문제 해결을 위해 학교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학교 현장에는 익산교육지원청 이수경 교육장과 도교육청 심환무 시설과장 및 관계자들이 함께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현장을 방문한 김 부위원장은 “학생들이 특별실과 부속시설을 이용하는데 공간이 나눠져 있어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며 “어린 연령의 학생들에게는 특별활동을 위해 외부로 돌아가는 동선은 안전상 문제가 있어, 접근성을 높일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리계문초 임상호 교장은 “현재, 공간이 부족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곳이 없다”며 “학교 내 공간 재구조화 필요성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김정수 부위원장은 “공동통학구로 인근 과밀지역 학생들의 학습권도 보장하고 있는 이리계문초에 낙후 시설 개선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작은 학교 살리기의 일환으로 꼭 필요한 것”이라며 “작은 학교 학생에게도 다양한 프로그램 체험 기회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개축 수준의 리모델링으로 아이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도교육청과 익산교육지원청이 이리계문초와 같은 문제를 겪고 있는 학교들에 더욱 세밀한 관심을 둘 것”을 당부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