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지역특정언론사 부당 갑질-협박 사죄하라"
"임실 지역특정언론사 부당 갑질-협박 사죄하라"
  • 김흥배
  • 승인 2021.05.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시군공노조, 온갖 의혹
제기 기사화 공정보도 언론인
욕보여··· 적폐행위 청산 촉구

전라북도 시.군 공무원노동조합은 10일 임실군청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논란이 불거진 특정언론에 대해 다시 한번 “각성하고 사죄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날 도내 14개 시.군 공무원 노조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임실 특정언론사의 발행인이자 기자 신분을 갖고 있으면서 전북도와 임실군의 예산을 지원받는 임실생활예술문화동호회의 사무국장으로 월급을 받아오면서 광고까지 챙겨온 특정언론사의 행태에 대해 지적하면서 이는 공정보도를 실천하는 참된 언론인들을 욕보이는 행태이다” 며 적폐행위 청산을 요구했다.

김진환 임실노조위원장의 모두발언으로 시작된 이 날 합동 기자회견은 신윤철 전국공무원노조 전북지역본부장과 최지석 전북연맹 위원장의 “부당한 갑질과 협박으로 임실군을 혼탁하게 만든 특정 언론사는 각성하고 사죄하라”는 기자회견문 낭독으로 이어졌다.

14개 공무원 노조는 특히 “해당 언론사는 겉으로는 취재, 안으로는 사익만을 추구하며 임실군에 대한 온갖 의혹 제기로 기사화해 SNS로 압박하며 광고를 수시로 요구 하는 등 지속적인 갑질을 자행해왔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4일 언론인 부당행위 강력대응 성명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언론사는 또 다른 압박성 기사를 유포하는 등 횡포를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언론인이 보조금을 받는 단체에 임직원을 겸직할 수 있는지, 보조단체를 관리 감독하는데 있어 겸직에 대한 기존 규정이 잘못된 것이 없는지 전반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임실군공무원노조의 정당한 성명발표에 음해성 기사를 지속할 경우 해당언론사에 법적 책임과 함께 전북 14개 시.군 노조와 연대하여 강력히 투쟁할 것을 경고했다.

/임실=김흥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