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피해 최소화 대책 펼칠 수 있길
日 오염수, 피해 최소화 대책 펼칠 수 있길
  • 전북중앙
  • 승인 2021.05.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결정으로 도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전북에서도 이에 대비한 수산물 안전성 관리 방안을 마련했다고 한다.

전북도는 이미 지난달 14일 ‘원전 오염수 방류 절대 용납 불가’ 입장의 성명을 발표했으며, 어민과 학부모 단체 등 민간에서도 규탄 성명 발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에 대한 규탄도 규탄이지만 오염수 방류에 대한 실질적 대비책도 마련되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도 행정당국은 오염수 방류 대응책을 내놓은 것이다.

최근 수산물 안전 전담팀을 구성하고 연근해 어획 수산물이 요오드와 세슘에 오염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확대하는 한편, 수산물 원산지 단속도 연간 10회 이상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면 해류를 타고 국내에도 유입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일단 도는 총괄반, 안전성 검사반, 원산지단속반, 해양오염 감시반 등 4개 반, 15명으로 전담 조직(TF)을 구성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F는 생산·유통단계 수산물의 안전성은 물론 품질 위생 검사와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을 강화하고 오염수로 인해 발생할지 모를 소비 위축에 대비하기 위해 수산물의 안전성 홍보 등 제기될 수 있는 여러 가지 문제에 대응해 나간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도는 올해 연근해 어획 수산물의 방사능 여부를 감시하기 위해 유통 이전인 생산 단계 수산물의 검사 횟수를 대폭 늘렸다고 한다.

아울러 기존에는 설과 추석 명절 성수기에만 합동으로 추진하던 수산물 원산지단속도 연간 10회 이상 상시 실시해 일본산 수산물이 국내산으로 둔갑하는 사례들을 막아 나간다는 것이다.

현재 일본 정부는 지난달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125만t을 2023년부터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발표해 향후 우리나라 연안 오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도민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전례 없는 일을 일본 정부가 현재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도민들이 미래의 위기 상황에서 어떤 피해를 볼 수 있을지, 예상 가능한 피해 시나리오를 짜고, 어떤 대응책들을 내놓아야할지 고민하는 일, 이는 행정의 몫이 아닐까 싶다.

이번 전담조직 운영 등 도 행정당국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일본의 오염수로 인한 도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