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수소연료전지 원스톱 인증체계 구축
국내 첫 수소연료전지 원스톱 인증체계 구축
  • 박정미
  • 승인 2021.05.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완주, 산자부공모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구축사업 선정
2025년까지 5년간 195억 투입
관련기업 유치 집적화 추진

전북이 수소산업의 황금알로 알려진 ‘수소연료전지 원 스톱 인증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구축할 수 있게 돼 향후 수소경제 중심지 도약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북도와 완주군은 7일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도 산업혁신 기반구축 공모 사업’에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구축 사업’을 응모해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구축’ 사업은 수소경제의 핵심인 연료전지의 재사용과 재활용, 재조립을 위한 기술지원과 인증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전북테크노파크 주관 아래 전북도와 완주군, 5개 연구원과 대학 등이 함께 추진하며,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총 19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어서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수소 연료전지는 설비용량에 따라 △100kW 이하 연료전지(가정·건물용)와 △100kW 초과 연료전지(발전용) 등 사용 전 연료전지 2개 분야와 △사용 후 연료전지(폐 연료전지) 등 모두 3개 분야로 나눌 수 있다.

전북도는 완주군 이서면에 본사를 둔 한국전기안전공사가 100kW 초과 발전용 연료전지 인증을 담당하는 상황에서, 100kW 이하 연료전지 인증체계를 맡을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까지 올 3월에 유치해 ‘사용 전’ 연료전지 2개 분야 인증체계를 사실상 구축한 상태다.

이번에 선정된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구축’ 사업은 전북이 명실상부한 ‘수소 연료전지 원 스톱 인증체계’ 구축의 대미(大尾)를 장식하는 국내 초유의 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구축은 국회 안호영 의원과 윤준병 의원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가 들어설 완주군 테크노밸리 제2산단 연구부지 인근에 구축될 것으로 전해져 관련 산업 인증시스템 가동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수소 연료전지는 차세대 황금알을 낳을 수소경제의 핵심 사업 분야로, 가정용·건물용 연료전지의 확대와 수소전기차 보급 증가에 힘입어 국내 시장이 급속히 팽창하고 있다.

정부는 내년부터 수소발전 의무화 제도(HPS)를 시행할 계획이어서 100kW 초과의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도 빠르게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수소 연료전지의 ‘사용 전’ 평가와 인증체계 구축은 물론 ‘사용 후’ 연료전지의 재사용 평가·인증체계 구축이 중대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현재 지역에서 생산되고 있는 수소버스와 트럭은 승용차보다 주행거리가 많아 수명을 다한 수소전기차용 연료전지의 재사용, 재활용 인증기반이 필요하며 그에 따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또한 필요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전북도는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와 연계하여 연료전지와 사용 후 연료전지의 재사용과 재활용을 위한 인증기반마련에 이어 재제조 지원사업까지 확대해 기술사업화 지원체계를 구축해 관련기업을 대거 끌어오는 집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국내 최초의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 구축을 통해 전북을 중심으로 한 연료전지 원 스톱 체계 구축이 지역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관련한 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수소산업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전북도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에 이어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구축 사업까지 선정됐다”며 “수소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연료전지 인증 전주기 체제를 구축하게 된 만큼 전북도와 완주군이 수소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수소산업 특화산단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