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의회 사무국 전직원 일손부족 원예농가 봉사활동
남원시의회 사무국 전직원 일손부족 원예농가 봉사활동
  • 장두선
  • 승인 2021.05.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 사무국 공무원들이 밀짚모자와 팔토시로 무장하고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농번기를 맞아 일손이 달리는 데다 코로나 19 감염병이 장기화되면서 인력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는 원예농가를 돕기 위해 사무국 전 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펼쳤다.

남원시의회 사무국은 지난 5월14일 송동면 복숭아 농가를 찾아 복숭아 봉지를 싸는 작업을 도왔다.

의사국장부터 말단 직원까지 직급을 가리지 않고 20명의 직원들이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작업을 진행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농가를 돕기 위해 하루종일 봉사활동을 이어갔다.

해당 농가는 “지난해 수해로 농경지가 일부 유실된 데다 올해 코로나로 일손을 찾기 힘든 어려운 상태에서 이렇게 많은 공무원들이 자기 일처럼 도와주니 큰 힘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현장을 찾아 함께한 양희재 남원시의회 의장은 “농촌인구 감소 와 고령화에 더해 코로나 등으로 인해 농촌의 어려움이 가중되었다”며 , “의회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하는 한편, 계절적 특성이 강하고 수작업 의존도가 높은 원예 농가를 위해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에 나설 예정이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