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예술대, 정부 재정지원 제한대학 선정 '불명예'
예원예술대, 정부 재정지원 제한대학 선정 '불명예'
  • 정병창
  • 승인 2021.05.2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에 위치한 예원예술대학교가 ‘정부 재정지원 제한대학’에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교육부는 20일 정부 재정지원 제한대학 등을 발표한 가운데 전북지역에서 예원예술대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1유형은 일반대학인 예원예술대와 서울기독대를 비롯해 전문대학인 두원공과대, 부산과학기술대, 서라벌대 등 5개교가 지정됐다.

2유형은 일반대학인 경주대, 금강대, 대구예술대, 신경대, 제주국제대, 한국국제대, 한려대를 비롯해 전문대학인 강원관광대, 고구려대, 광양보건대, 대덕대, 영남외국어대, 웅지세무대 등이 지정됐다.

예원예술대는 1유형 명단에 포함돼 학자금 대출 일반상환 50%, 국가장학금 지원이 제한된다.

이로써 앞으로 정부 재정지원은 물론 재학생 학자금 대출도 제한받는 예원예술대는 향후 신입생 모집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예원예술대는 교직원의 건강보험료를 반복 체납하는 등 학교의 재정난 문제가 제기돼왔다.

특히 예원예술대는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 평가 때 권고 받은 정원 감축을 이행하지 않은 부분이 이번 사안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대학 관계자는 “우리대학은 부실 경영과 비리 문제 등으로 인해 재정지원 제한대학에 선정된 것이 아니다.

지난 2015년 양주캠퍼스 신설로 학생정원 90여명이 늘어난 것을 교육부가 문제 삼아 명단에 포함시킨 것”이라며 “캠퍼스 신설로 인한 학생정원 증가는 적법하다는 것이 우리 대학의 입장이다.

교육부와 이 부분에 대한 협의를 계속 해나고 적극적인 학생 유치와 교육과정을 개편하는 등 좋은 학교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학생을 위한 투자도 대폭 늘리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