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기반 탄탄하게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기반 탄탄하게
  • 박정미
  • 승인 2021.06.08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올까지 4개시범마을 추진
킹소셜라운지 '무슨이리야'
9일 개소 1인기업 공간 공유
전북형온라인플랫폼도 운영

전북도가 공유를 통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 기반 조성에 나서고 있다.

8일 도에 따르면 그 동안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유와 협력으로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공동체, 천년전북’을 비전으로 세우고, 문화 확산에 주력해 왔다.

2017년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전라북도 공유경제 활성화 위원회를 구성, 기본계획(2020~2024)도 수립했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도는 공유경제 활성화 시범마을, 온라인 플랫폼, 학습동아리 및 공유실험실 등을 지원하며 공유경제를 육성해 왔다.

도가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공유경제 활성화 시범마을 조성 사업은 (유)꼬마농부팜(부안)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4개 마을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유)꼬마농부팜(부안)은 청년 농업인과 고령농가를 연결하는 농기계 공유 비즈니스 모델로, 청년 농업인에게는 농기계 활용과 소득을 높일수 있게 지원했다.

이어 고령농가에는 수월한 농작업을 통해 농기계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오는 9일 개소를 앞둔 품격사회협동조합(익산)의 워킹소셜라운지 ‘무슨이리야’는 1인 기업 업무공간‧회의실 등을 공유하고 문화 마실 및 옥상 캠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문화공간 담쟁이(진안), 장수애핀꽃(장수)도 올해 시범마을로 선정되어 공동육아, 문화 활동 등을 할 수 있는 지역공동체 활동 공간을 조성하고 있다.

이에앞서 지난 3월에는 공유에 대한 모든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전북형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인 ‘가치앗이(www.jbshare.kr)’가 문을 열며 운영을 시작했다.

온라인 플랫폼 ‘가치앗이’는 △공유자원 거래를 할 수 있는 공유장터 △공유자원의 위치를 알려주는 공유지도 △공유자원 거래소인 공유거점 △공유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기업 페이지 등으로 구성돼 있다.

도민 누구나 회원 가입을 통해 공유경제에 쉽게 참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공유경제에 대한 인식개선과 공유문화 조성, 공유경제 사업화 모델 발굴 등을 위해 올해 처음 학습동아리와 공유실험실을 지원하고 있다.

학습동아리는 공유경제에 관심 있는 단체 등 10팀을 선정해 공유경제 학습‧포럼‧강의 등 공유경제 문화 조성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김용만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역 내 유휴자원이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공유문화 확산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