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젊은 패기로 낡은 정치 변화 시킬 것"
박용진 "젊은 패기로 낡은 정치 변화 시킬 것"
  • 박정미
  • 승인 2021.06.08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박용진 의원은 8일 “젊은 패기로 개발도상국 수준에 머무른 낡은 정치의 모습을 변화 시키겠다”고 역설했다.

박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의 문화·스포츠·경제·학술 등은 선진국 수준인데, 정치는 개발도상국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대선 경선에서) 새로운 인물·구도를 형성해 민주당을 중심정당·선두정당으로 복원하고, 낡은 정치를 바꿔 달라는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정치 변화의 전면에 나서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복지국가는 다소 뒤늦게 만들어졌지만, 행복 국가는 가장 먼저 만들어가겠으며 국민이 누려야 할 존엄과 인권·행복추구권 등 헌법이 보장하는 국가 의무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당내 지원 세력이 많지 않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계보와 계파, 줄 세우기, 캠프 구성 등이 경선 승리를 가를 것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국민은 박용진을 보는 것이지, 박용진 옆에 서 있는 사람들 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력과 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고 돌파해 나가겠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