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형 청년수당' 넘버원
'전북형 청년수당' 넘버원
  • 박정미
  • 승인 2021.06.09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내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청년정책은?

청년허브센터 1,399명 조사결과
월 30만원씩 1년지원 수당뽑혀
청년 취업지원-일자리 매칭 順

전북지역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내 청년 정책으로 ‘전북형 청년수당(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 사업이 선정됐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북청년허브센터가 개소 1주년을 맞아 지난달 17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진행한 ‘청년정책 선호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북도 자체 사업으로 추진 중인 12개 대표사업 중 청년들이 가장 공감하고 체감도가 높은 정책이 무엇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진행됐다.

또, 향후 정책개선 방향 모색 목적도 있다.

조사에는 전북지역 청년 1천399명(남성 546명, 여성 853명)이 참여했다.

20대 44%, 30대 56%의 참여율로 집계됐다.

1순위 선호정책에는 일하는 청년의 지역 안착을 위해 월 30만원씩 1년간 지원하는 ‘전북형 청년수당’ 정책이 뽑혔다.

2순위는 청년을 추가 채용하는 기업에 청년 인건비를 지원하고 청년에게는 취업장려금을 지원하는 ‘청년취업지원사업’이 선정됐다.

3순위는 청년친화기업을 발굴하여 취업을 연계하는 ‘청년친화 일자리 매칭 사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많은 청년들이 관심을 보인 ‘전북형 청년수당’은 전북이 광역 최초로 2019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일하는 청년의 소득 보전과 함께 청년의 삶을 더욱 활력있게 지원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어 4순위와 5순위는 ‘대학생 직무인턴’과 ‘전북청년허브센터 운영’ 정책이 각각 뽑혔다.

이들 사업은 도내 청년들에게 전공과 연계한 다양한 직무 체험을 제공하고, 각 기관에서 시행 중인 청년정책 정보를 한곳에 모아 온.

오프라인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북도는 이번 선호도 조사 결과와 함께 추진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청년정책포럼단, 시군, 수행기관,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반영하여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이종훈 전북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이번 조사 결과는 청년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정책 수립 방향을 제시하였다”면서 “코로나로 더욱 어려워진 청년들의 현장을 살피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체감도 높은 청년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