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사길, 전주부성 특화거리로 변신
객사길, 전주부성 특화거리로 변신
  • 김낙현
  • 승인 2021.06.1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객사 1-2-3길 1.7km 구간
전주부성흔적-감성-보행
3가지 테마 특화거리 조성
정원거리 등 내년 6월 완료

 

전주시가 내년 6월까지 전주객사 1·2·3길 1.7km 구간을 대상으로 객사길 테마별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보행길 조감도)

20~30대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전주 객사길이 조선시대 전주부성(全州府城)의 흔적과 정원도시 전주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특화거리로 탈바꿈한다.

15일 전주시에 따르면 내년 6월까지 전주객사1·2·3길 1.7㎞ 구간을 대상으로 객사길 테마별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차도와 인도를 구분해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조선시대 전주부성 흔적길 ▲객리단 감성길 ▲객리단 보행길 등 3가지 테마별 특화거리를 조성하는 게 특징이다.

 전주부성 흔적길의 경우 옥토주차장 부근이 전주부성 터에 포함돼 있는 만큼 역사성과 상징성을 살리기 위해 시민들에게 친숙한 풍남문 성벽 패턴의 석재로 보도를 포장키로 했다.

옥토주차장을 낀 도로는 방문객이 가장 많이 오가는 점을 감안해 건축물 앞쪽에 플랜터(화분)를 설치해 정원거리로 연출하고 건축물과 조화되는 판석으로 포장하는 등 감성길·보행길로 만들기로 했다.

시는 다음 달부터 공사에 착수해 내년 6월 특화거리 조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19년 보행환경 개선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억 원 등 총사업비 20억 원을 들여 ‘객사길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해왔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주객사1·2·3길을 일방통행으로 변경했으며,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 8대를 설치했다.

시는 우·오수 분리사업과 지중화 사업을 올 연말까지 추진할 예정으로 거주민, 상가 관계자 등과 민·관협의체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한옥마을과 인접해 지속적으로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는 객사길 일원에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건축물 전면부 스타일을 고려, 조화로운 바닥 포장재로 선정해 특화거리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