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기차산업 발전 '신호탄' 쏘다
전북 전기차산업 발전 '신호탄' 쏘다
  • 박정미
  • 승인 2021.06.2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발점에 선 군산형 일자리 앞으로 계획은?

1호차 생산협업사업 참여기업
대창모터스 생산물량확대 가능
2023년 효과총액 3461억 목표
내달 EV버스-트럭 2천200여대

전북의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바꾸고, 노사를 비롯한 지역사회 상생의 아이콘이었던 군산형 일자리가 출발점에 섰다.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이 공동 연구 개발을 통해 첫 자동차인 ‘다니고 밴’을 생산해 냈다.

24일 명신 군산공장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생산 1호차 출고식’은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했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취지에 부합하는 첫 번째 사례라는 점에 의미하는 바가 크다.



▲안정적인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방점

‘다니고 밴’ 생산 협업사업을 통해 ㈜대창모터스는 다마스·라보 대체시장 선점을 위한 생산물량 확대가 가능해졌다.

㈜명신도 다양한 차종의 위탁생산을 통한 기술경쟁력 확보에 우위를 점하게 됐다는 평가다.

군산형 일자리의 목표는 범위·규모의 경제 달성과 중복 투자 최소화를 통해 비용 절감에 나서는 것이다.

따라서 사업 추진 후 3차 연도인 2023년까지 효과총액 3천461억 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주)명신 군산공장과 새만금 산업단지에 전기차 완성차 4개 사와 부품사 1개 사가 참여해 오는 2024년까지 5천171억 원을 투자해 24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고 1천7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지난 209년 10월 전국 최초로 양대 노총이 동참하는 노사민정의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2월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에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전북의 첫 전기차인 ‘다니고 밴’의 출시뿐 아니라 새만금 지역에 입주하는 기업들도 올해 본격적으로 생산·고용을 시작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 추진이 한층 속도를 내고 있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 참여기업들 계획은?

새만금 제1공구에 입주하는 ㈜에디슨모터스는 지난해 9월부터 신규공장을 착공, 당초 계획보다 빠른 올 7월 초 완공 예정으로 6월 신규인력 83명을 채용했다.

7월부터는 EV버스·트럭 2천200여 대를 생산한다.

㈜대창모터스, ㈜MPS코리아, ㈜코스텍도 7월 중 착공해 올 하반기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다니고 밴’은 그동안 소상공인의 발이라고 불리던 다마스·라보가 올해부터 단종됨에 따라 이를 대체할 소형화물차로 출고 전부터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는 등 인기몰이 중으로 소형화물차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니고 밴’은 스타렉스와 다마스의 중간 크기로 편리한 이동과 최대 550kg까지 적재할 수 있는 화물 공간을 확보해 탁월한 화물 운영능력을 보유한 화물차량이다.

판매가격은 출고가격 3천680만 원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보조금 2,500만 원을 지원받으면 약 1천만 원이면 구입이 가능하다.

㈜ 명신은 정부 상생형 일자리 선정 및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생산 1호차 생산 기념으로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