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과 맞짱, 경선 흥행 이끌것"
"이재명과 맞짱, 경선 흥행 이끌것"
  • 박정미
  • 승인 2021.06.2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민주당 대권주자
전북서 청년정치인 간담회
"대통령 후보되면 민주당
최대변화-한국정치대파란"
대선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4일 전북 전주시 왱이콩나물국밥집에서 열린 청년정치인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4일 전북 전주시 왱이콩나물국밥집에서 열린 청년정치인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24일 전북을 방문, 전주의 한 식당에서 청년 정치인과 만난 자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양자 대결 구도를 만들어 경선을 흥행으로 이끌겠다”고 자신했다.

박 의원은 “이제 (여론조사에서) 3등까지 했으니까 치고 올라가서 엄청난 변화를 줄 것”이라며 “이 지사와 박용진이 맞짱토론하고 대결 구도를 만들어 새로운 흥행의 모멘텀을 만들었으면 하는 분들이 많이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민주당 경선 후보 중에 가장 막내이고 젊으니까 많이 응원하고 지지해주시면 양자 대결을 통해 재집권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그리고 그 주인공은 박용진이 될 것”이라며 “제가 대통령 후보가 되는 게 민주당의 최대 변화, 한국 정치의 대파란이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계파가 있느냐, 줄 세울 국회의원이 있느냐, 돈이 있느냐, 유명한 정치인이 배경을 서주느냐”면서 “저도 이렇게 도전하는 만큼, 많은 청년이 정치에 뜻을 갖고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이 음식점에서 뜻밖의 환대도 받았다.

음식점 대표인 유대성 씨가 박 의원에게 “꼭 주고 싶은 게 있다”면서 ‘청와대’라는 글자와 문양이 새겨진 명함집과 은색 시계를 선물했다.

식사도 청년들의 제안으로 ‘문재인 대통령님이 다녀가신 자리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곳에 앉아 진행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전주 덕진구에 위치한 진북초등학교를 방문했다.

진북초등학교는 전북 장수가 고향인 박용진 의원이 2학년 때까지 다녔던 학교다.

이후 광주를 방문한 일정에서는 당내 경선 일정 논란에 대해서도 피력했다.

박 의원은 “경선 일정 지지부진, 계파 싸움, 짜증 유발 정치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정치와 경선은 쿨하게 하고, 국민들의 짜증을 유발하고 진절머리 내게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뭔가 불안해하고 그러는 데 자신감을 가졌으면 한다. 우리 일정대로 할 일 뚜벅뚜벅 하는 게 중요하다”며 “유불리 (계산을) 떠나면 당장 이익 얻지 못해도 민심 얻는다. 당장 유불리 묶여 민심이 실종되게 생겼다”고도 발언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