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에 고속도까지 전북소외 안돼
철도에 고속도까지 전북소외 안돼
  • 박정미
  • 승인 2021.07.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국가 고속도 확정방침
전주~대구 등 4개건설 건의
문 공약에도 반영엔 미온적
정치권 지원사격 꼭 포함을

정부가 앞으로 10년 동안 건설할 고속도로와 국도 사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전북의 요구안이 반영될지 관심이 쏠린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안에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등 고속도로와 국도 신규 사업을 확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전북도는 전주~대구 간 고속도로와 새만금~지리산 고속도로, 서해안 고속도로 확장, 호남고속도로(김제~정읍) 확장 등 4개 신규 사업을 정부에 건의했으나 철도와 마찬가지로 전북 요구사항의 반영에는 미온적인 분위기다.

따라서 철도에 이어 고속도로마저 소외되지 않도록 사업 반영을 위한 정치권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전주~대구간 고속도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으로, 경제성은 다소 부족하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대선 공약과 영호남 교류를 명분으로 국가계획에 포함시켜준 광주~대구 철도처럼 정책적인 배려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애초 전북도와 경북도는 공동으로 포항에서 새만금을 잇는 총 282.8km의 동서 3축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사업은 포항~대구, 새만금~전주, 전주~대구의 총 3개 구간으로 나눠 추진 중이지만, 전주~대구 구간만 지난 1999년과 2017년 두 차례 거쳐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제외돼 왔다.

이 때문에 동서 방향의 교통망은 매우 취해졌고, 동서 지역 간 화합에도 걸림돌로 작용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출범 당시부터 이 같은 문제점을 인지하고 국가균형발전의 이념을 강조해 왔다.

실제로 주요 국정과제로 지역 상생을 위한 도로망 구축을 제시, 전주~김천간 고속도로 건설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역마다 도로 건설 요구가 빗발치고 있고, 수요 부족 등 낮은 경제성 탓에 전주~김천간 고속도로 반영이 불투명하다는 설이 나오고 있다.

전북도는 동서화합과 균형발전 등을 내세워 지역 정치권 등과 정부 설득에 나서고 있으나 정치권의 도움 없이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현 정부의 공약사항인 만큼, 균형발전 차원에서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고른 교통망이 갖춰질 수 있도록 도와 정치권의 공조와 정부의 의지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