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민 건강 보호 폭염 대책 '총력'
익산시민 건강 보호 폭염 대책 '총력'
  • 문성용
  • 승인 2021.07.2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폭염상황관리 TF팀 운영
재난도우미 방문보건서비스도

익산시는 시민들의 건강보호를 위한 각종 폭염대책을 마련, 총력 가동에 돌입했다.

시는 폭염상황관리 T/F팀 운영과 함께 안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계층을 집중관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는 콜센터 직원들을 통해 주 1회 이상 취약계층에 전화를 걸어 안부인사를 나누고,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한 시는 건강보건전문인력과 생활지원사, 자율방재단 등으로 구성된 재난 도우미를 투입, 방문 보건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살수차를 활용해 폭염 취약시간 대 살수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시내버스 승강장 및 임시선별진료소 등 다중이용시설에 얼음과 생수를 비치했다.

이와 함께 시는 폭염저감시설인 스마트 그늘막을 새롭게 도입했다.

스마트 그늘막은 사물인터넷(IoT)과 태양광 기술을 접목한 기상감지센서가 내장돼 별도 인력 없이 개폐가 가능하다.

또한 시는 시내 주요 도로변에 그늘막을 설치 했으며, 경로당 및 보건지소, 금융기관, 스마트버스승강장, 야외정자 등 무더위쉼터 506개 소를 지정 운영한다.

이 밖에도 영농작업장, 건설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무더위 휴식제’ 운영을 유도하고, 폭염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 속에서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며 “폭염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