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근대역사박물관 故하반영 화백 작품 전시회
군산근대역사박물관 故하반영 화백 작품 전시회
  • 김기현
  • 승인 2021.07.2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군산근대미술관에서 故하반영 화백 작품 전시회를 갖는다.

이번 전시회는 ‘삶을 담은 미술언어’라는 주제로 한국적 감수성을 표현하는 대표적 소재로 자주 등장하는 단감과 복숭아가 나오는 ‘스타스키꽃치 있는 정물’과 국내외 아름다움을 담아낸  풍경화 ‘안개 낀 바다’,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나타낸 ‘어머니의 장생’ 등 35점을 선보인다.

김중규 박물관관리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연일 지속되는 무더위로 다소 지쳐있는 시기이지만 개관 10주년을 맞아 기증의 뜻을 기리는 취지를 담아 위안을 주는 예술작품 위주로 전시회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한편 故하반영 화백은 한국예총 부회장, 전북지회 부지회장 등을 지내고, 김대중 대통령 표창, 대한민국 광복50주년 미술부문 대상, 프랑스 ‘르 살롱’전 금상 등 국내외 다수의 수상과 전시경력을 지닌 한국의 대표적인 화가다.

그는 군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내고, 서울과 전주, 해외에서 작품활동을 펼치다 90대에 군산으로 귀향해 지난 2015년 타계까지 열정적인 작품활동을 펼쳤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