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농협중앙회, 디지털농업 촉진 MOU
농진청-농협중앙회, 디지털농업 촉진 MOU
  • 이신우
  • 승인 2021.07.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와 농업·농촌에 관한 연구를 비롯해 기술·정보를 공유하고, 경쟁력 있는 디지털농업을 촉진하기 위해 29일 농협중앙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두 기관 간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구현하고, 지역농업 발전을 위한 협업, 치유농업 활성화와 청년농업인 육성 방안을 담고 있다.

이날 업무협약으로 두 기관은 디지털농업 등 5개 분야 30개 과제를 선정해 우선 추진하고 업무 추진 중 필요한 협력과제는 추가 발굴하기로 했다.

5개 분야는 △지능화ㆍ데이터 기반의 디지털농업 촉진 △중소농을 위한 스마트팜 연구개발 및 보급 협력 △지역단위 협업체계 구축으로 신기술 보급 및 현장 확산 △농업ㆍ농촌자원을 활용한 치유농업 활성화 △기술ㆍ정보ㆍ경영 지원을 통한 청년농업인 육성이다.

두 기관은 중소농을 위한 스마트팜 연구개발 및 보급을 위해 영농정보 또는 기술제공을 위한 데이터 생태계를 구축하고, 데이터ㆍ자재ㆍ시설을 표준화해 현장에서 실증할 계획이다.

또한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팜 모델을 개발하고 노지에서의 자동화ㆍ지능화 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ㆍ확산하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디지털농업 시범 교육장을 공동 활용하며,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지역 농협본부와의 업무협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치유농업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위해 현장실증 및 지역모델 개발에 협력하고 청년농업인의 기술ㆍ정보ㆍ경영 지원을 위한 종합정보지원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디지털농업추진단 조용빈 단장은 “농촌진흥청은 연구개발 및 데이터 기반 시설이 우수하고, 농협은 거대한 생산자 조직과 판매ㆍ유통망을 갖추고 있다”며 “두 기관이 디지털농업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농업인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고, 지속가능한 농업ㆍ농촌이 구현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