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진원, 전북도 공유경제 제1차 작은 세미나 개최
경진원, 전북도 공유경제 제1차 작은 세미나 개최
  • 김성아
  • 승인 2021.07.2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도서관 장웅대표 초청
기업-단체 성공사례 등 제시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조지훈)은 29일 ‘전라북도 공유경제 제1차 작은 세미나’를 열었다.

이는 도내 공유경제 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 공유경제 창의학습동아·실험실에 참여한 팀과 가치앗이 활성화 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했다.

당초, 중소도시형·농촌형 공유경제 사례를 듣고 토론하는 오프라인 행사로 기획됐지만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규모를 축소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경진원 이번 세미나를 위해 ‘국민도서관 책꽂이(이하 국민도서관)’의 장웅 대표를 초청했다.

국민도서관은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의 대표 사례로, 개인이 보관하고 있지만 팔고 싶지는 않은 책들을 공유하는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2011년 베타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현재 18만 권의 책이 플랫폼을 통해 공유되고 있다.

장웅 대표는 이날 공유경제를 실험 중인 도내 기업·단체의 활동 방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민도서관의 사례를 설명했다.

공유실험실에 선정된 군산 그린망고 김해경 대표는 “공유경제 사업을 준비하는 기업에 확실한 성공모델을 제시, 사업 방향을 잡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경진원 공유경제 담당자는 “앞으로도 도민에게 도움이 되는 공유경제 관련 강좌나 사례를 나눌 기회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공유경제 ‘가치앗이’ 플랫폼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진원에서 진행하는 공유경제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화(☏063-711-2076)로 문의하면 된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