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연휴 군산 앞바다 사건사고 잇따라
광복절 연휴 군산 앞바다 사건사고 잇따라
  • 김기현
  • 승인 2021.08.1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연휴 기간 동안 군산 앞바다에서 운항 저해 선박 안전관리와 해상 표류자 구조 등으로 인한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군산해경은 지난 16일 오전 5시 5분경 관리도 남서쪽 7㎞ 해상에서 낚시어선 A호(9.

77톤, 승선원 22명)가 기름이 떨어져 운항이 불가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해경은 사고해역에 경비함정을 급파해 승선원 22명과 낚시어선 A호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 오전 11시 20분경 십이동파도 남동쪽 1㎞ 해상에서 레저보트 B호(1.

42톤, 승선원 4명)가 배터리 방전으로 표류중이라며 구조를 요청했다.

이에 출동한 경비함정은 응급조치 후 레저보트 B호를 안전하게 비응항으로 입항 조치했다.

또한 지난 14일 오후 3시 5분경 무녀도 남쪽 50m 해상에서 어린이 2명이 튜브를 타고 물놀이 중 바람에 밀려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연안구조정을 급파, 안전하게 구조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레저 활동을 위해 출항 전 장비 점검과 연료 확인을 반드시 해야한다”며 “해수욕장 물놀이 시 어린이들이 부모의 시야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