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 시 이야기 #24 홍시 하나
한 편의 시 이야기 #24 홍시 하나
  • 조석창
  • 승인 2021.08.2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은례 전북시인협회 김제위원장

나목(裸木)의 붉은 심장이 되어
'말랑말랑' 익은 그리움
석양의 노을로 등불 켜고
모두 떠난 빈 둥지 지켜가며
까치가 쪼아가는 외로움의 고통 참아가는
 
기다림의 뒤안길에 선
어머니 같은
마음이여!
  

# 시작노트

늦가을 가지 끝에 홍시 하나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모습이 꼭 자식들 다 떠나보내고 홀로 계신 우리네 부모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움과 기다림의 뒤안길에서 줄타기하시는 부모님들 생각하여 자주 찾아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