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정치권 인재영입 쟁탈전
익산 정치권 인재영입 쟁탈전
  • 문성용
  • 승인 2021.09.0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장 입지자 각 진영
영입 1순위 김장수 꼽혀
권리당원 상당수 인맥탄탄
선거홍보전문 정성헌 주목

차기 익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 인재영입을 위한 각 입지자 진영의 쟁탈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현재 시장 후보군으로는 정헌율 시장을 비롯해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김대중 전 도의원, 김성중 전 익산경찰서장, 조용식 전 전북경찰청장, 최정호 전 국토부 차관, 최영규 도의원 등이 꼽히고 있다.

이들 시장 입지자는 정책·공약 개발과 함께 지지세 확산을 위해 시민들과의 스킨십을 늘려가고 있다.

또한 경선 등에 대비해 조직구축 및 선거경험이 풍부한 정치권 인사 영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최근 공직에서 물러난 김장수 전 익산시 비서실장은 각 진영의 영입 타깃 1순위로 꼽히고 있다.

김 전 비서실장은 탄탄한 온·오프라인 조직 및 지역사회 각계각층에 인맥을 구축하고 있으며, 상당수 권리당원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진영에서 조직력 보완을 위해 김 전 비서실장에 대한 물밑 구애에 나서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언론인 출신으로 선거 홍보분야 전문가인 정성헌 전 익산시 계장의 행보 역시 주목 받고 있다.

여기에 몇몇 거물급 정치권 인사들이 특정 캠프와 교감하면서, 합류 여부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역 정가는 전략 및 조직력을 갖춘 인사를 영입할 경우 단번에 열세를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만큼 인재영입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결국 선거는 사람이 치르는 것 아니냐”며 “상대진영에 몸 담고 있는 사람이라도 필요하다면 적극 오퍼를 넣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