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대표 '스타소상공인' 탄생
전북 대표 '스타소상공인' 탄생
  • 박정미
  • 승인 2021.09.1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5대1 높은경쟁률 뚫고
공개오디션-도민평가단투표
주식회사 아임, 대상 영예
최우수-우수상 5개업체 선정
1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열린 2021년 스타 소상공인 공개 오디션에 송하진 도지사와 대상을 받은 성열규 (주)아임 대표 및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1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열린 2021년 스타 소상공인 공개 오디션에 송하진 도지사와 대상을 받은 성열규 (주)아임 대표 및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올해 전북을 대표하는 소상공인이 선정됐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올해 10번째를 맞는 ‘전라북도 스타소상공인 선정 공개오디션’이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서 대상에는 ‘주식회사 아임(대표 성열규)’, 최우수상 2팀에는 ‘(유)아리울현푸드(대표 신현주)’와 ‘떼구르(대표 오세희)’가 최고 스타소상공인의 영예를 안았다.

우수상에는 ‘액티부키(대표 이동원)’, ‘GS코리아(대표 김세용)’, ‘이레농원(대표 박연미)’ 등 3개 업체가 각각 선정됐다.

지난 2012년 국내 최초로 시작한 전라북도 스타소상공인 육성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소상공인을 도민평가단의 투표로 선정해 비즈니스 롤모델로 육성하는 제도다.

지난 3월 전북도와 전라북도소상공인광역지원센터는 올해 스타소상공인 참여 업체를 공개 모집한 결과 1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열린 공개 오디션은 서류심사, 현장심사, 발표심사 등 3차례 예선 심사를 통과한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대상과 최우상에게는 ‘전라북도 스타소상공인’이 쓰여진 현판이 수여되고 경영지원금이 대상 2천 500만 원, 최우수상 각 1천만 원씩 지급된다.

송하진 도지사는 “스타소상공인 육성사업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하고 싶다”면서 “스타소상공인들이 도내 소상공인에게 성공적인 롤모델로 기억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개오디션은 업체별 소개 영상과 발표, 심사위원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전문심사위원 5명과 도민 심사위원 150여 명이 아이템 경쟁력과 차별성, 성장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유행을 감안해 공개오디션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했고, 도민평가단(150명)은 영상을 시청하며 문자투표로 심사에 참여했다.

지난 6월부터 본선에 진출한 6개 업체의 성공스토리, 인터뷰 내용 등 업체 홍보영상을 반영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