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연구시설 건립
임실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연구시설 건립
  • 박정미
  • 승인 2021.09.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완수의원, 공유재산 관리
계획안 통과 노력 유치확정

전북도의회 한완수(임실)의원은 12일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 연구시설 건립 계획이 포함된 ‘2022년도 정기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의 임실군 유치 확정을 알렸다.

전북도의회 본회의를 최근 통과한 만큼, 시설 확대가 가시화 될 전망이다.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 연구시설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70억원(국비 35, 도비 35)이 투입돼 임실군 운암면 쌍암리 일원에 건립될 예정이다.

흰다리새우 기술 표준화 매뉴얼을 개발·보급하고, 실습 및 창업교육이 이루어지며, 향후 연구시설을 체험·교육시설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한완수 의원에 따르면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시설의 필요성 여부, 대상 부지의 적정성 등과 관련해 일부 쟁점이 있었다.

하지만 한 의원이 해당 상임위 위원들에게 부지매입의 용이성, 동부권 균형발전을 위해 임실군에 건립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 최종 통과될 수 있었다.

한 의원은 “연구시설이 구축되면 흰다리새우를 내륙에서도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며 “스마트 양식기술이 보급돼 어업인들의 경영비 절감 및 소득 증대뿐만 아니라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