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APC 공모 3곳 선정 47억 확보
도, APC 공모 3곳 선정 47억 확보
  • 박정미
  • 승인 2021.09.1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원협 처리물량 확대
익산 푸드플랜APC 신축
남원운봉농협 파프리카
선별시설 보완 수출 박차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실시한 ‘2022년도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 지원사업’ 공모에 전북도 3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47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뤘다.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 : Agricultural product Processing Complex)는 산지 농산물을 규격화·상품화하기 위한 시설이다.

또한 농산물 집하에서 포장․저장·출하까지 전 과정을 수행하는 복합 유통시설이기도 하다.

3차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에서 전북은 전주와 익산, 남원 등 3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 선정은 유통 디지털화와 에너지 절감 등 정부정책에 부합하도록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도와 시가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공동 대응하는 등 긴밀한 협업을 통해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사업 선정을 계기로 전주원예농협(48억원), 익산시(30억원), 남원시(16억원)에 총 94억원이 지원된다.

전주원협은 기존 APC의 노후화로 인해 처리물량이 한정적이고 수출이나 인증조건을 충족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 신축사업을 통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처리물량 확대를 꾀할 수 있게 됐다.

익산시도 현 공공급식지원센터의 공간 부족과 처리물량 한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열읍 일대에 전처리장, 포장실, 저온물류창고, 안전성분석실 등을 갖춘 푸드플랜 APC를 신축할 예정이다.

남원 운봉농협은 파프리카 선별 시설 보완사업을 추진하여 현재 2천900톤의 처리물량을 2023년 3천700톤까지 늘리고 중국, 베트남 등 수출에 대비한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번에 확보한 국비 47억원의 예산은 올해 국비예산인 25억원 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전국 16개소 국비예산 189억원의 25%에 해당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농산물산지유통센터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농산물 물류 효율화와 규격화로 상품성이 크게 개선되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농산물 입고부터 출고까지 자동화된 시스템을 도입하여 인건비 절감과 농산물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현재 30개의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시설에서 연간 17만1천340톤의 원예 농산물을 상품화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까지 33개소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