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생활방역 실천 호소
전북도, 생활방역 실천 호소
  • 박정미
  • 승인 2021.09.1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전북도가 도민들의 코로나19 방역 실천을 거듭 호소했다.

추석 연휴기간 방역수칙을 얼마나 잘 지키느냐에 따라 명절 이후 상황이 결정될 수 있다며, 생활 방역 실천과 함께 출향민들의 고향 방문 자제도 당부했다.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15일 대 도민 호소문 발표를 통해 “고향 방문을 기약했던 출향 도민들께는 송구하지만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며 “고향을 사랑하고 그리워하는 만큼, 거리두기와 명절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언급했다.

조 부지사는 “많은 불편과 어려움을 극복하며 적극적으로 거리두기에 협조해 주고 있는 상공인, 자영업자 등 도민 여러분께 송구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지난 1년8개월 동안 4차례의 코로나19 대유행 경험으로 이동과 접촉이 바이러스 확산의 주요 원인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방역수칙을 얼마나 잘 지키느냐에 따라 명절 이후에 전국적으로 다시 확산되느냐 안정되느냐가 결정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최근 일평균 확진자가 지난달에 비해 다소 줄어든 점을 언급하며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조 부지사는 ‘만남의 시간을 40%로 줄이면 감염 위험이 60%에서 35%로 현저히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하며 “명절 연휴 동안 만남과 모임을 자제하고, 혹시 오랜만에 만나더라도 모임 횟수와 시간을 줄여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득이하게 고향을 방문할 경우 방문 전 예방접종 및 진단검사는 물론, 연휴 이후 일상에 복귀하기 전에도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면서 “추석 명절 나와 내 가족, 전북도의 안녕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거리두기와 명절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