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사)수제천보존회 '무고복원 및 수제천 전승실태' 학술대회 개최
정읍시 (사)수제천보존회 '무고복원 및 수제천 전승실태' 학술대회 개최
  • 최환
  • 승인 2021.09.1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사)수제천보존회는 16일 ‘무고복원 및 수제천 전승 실태’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수제천의 고장 정읍에서 수제천의 의미를 되새겨보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이다.

수제천은 정읍이라는 지역명을 가진 유일한 전통 기악곡이자 정읍사의 반주 음악으로 선율이 아름답고 웅장, 궁중음악인 아악 중 백미로 알려져 있다.

이날 영남대 현경채 교수가 좌장을 맡은 수제천 학술대회는 경북대 이동복 교수의 기조 발표를 시작으로 조법종 우석대 교수의 ‘정읍사의 고려전승과정에 관한 사회적 고찰’, 임미선 단국대 교수의‘대악후보에 의한 정읍곡 복원에 관한 연구’란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또 안현정 이화여대 교수의 ‘대학후보에 의한 정읍곡 복원의 실체적 접근’과 인남순 한국전통문화연구원장의 ‘악학궤범에 수록된 무고 복원의 실체적 접근’의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는 정읍사예술회관에서 ‘제12회 수제천 정기연주회’가 있었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장중하고 화려한 수제천 음악과 평화로운 날을 기원하는 ‘해령’이라는 곡의 연주가 펼쳐졌다.

또 고려 때 들어온 당악 보허자(步虛子)를 비롯해 정읍에 정착해 활동하고 있는 연주자 한결과 정읍여중에 재학 중인 홍유경 학생의 협연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유진섭 시장은 “훌륭한 문화유산인 수제천이 정읍의 대표 문화자산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며 “정읍이 수제천의 본고장으로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수준 높은 문화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읍=최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