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반 몰아주며 전북 이재명 선택
과반 몰아주며 전북 이재명 선택
  • 김일현
  • 승인 2021.09.26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 대선경선 전북 표심은

이재명 54.55%-이낙연 38.48%
明, 전북서압승 대세론 굳혀
대장동 뚫고 누적 53.01%
김두관 전격사퇴 明 지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이자 캐스팅보트로 꼽혔던 전북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1위를 차지하면서 '이재명 대세론'이 힘을 받게 됐다.

이 지사는 26일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발표된 전북 경선 결과, 전체 선거인단 7만6,191명 중 4만838명이 투표한 가운데 2만2,276표(득표율 54.55%)로 과반 득표율을 넘겼다.

2위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1만5,715표(득표율 38.48%)에 그쳐, 호남권에서 뒤집겠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이재명 지사는 하루 전인 25일 광주전남 경선에선 이 전 대표에게 근소한 차로 졌지만 전북에서 크게 앞서면서 이재명 대세론에 힘을 실었다.

이날 경선 이후 김두관 의원은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관련기사 0면>

이재명 지사는 26일까지의 순회경선 누적결과, 전체 95만5,021명의 전체 선거인단(투표율 70.02%) 중 34만1,858표를 얻어 과반 득표율(53.01%)을 넘었다.

2위인 이 전 대표는 22만2,353표로 득표율 34.48%에 그쳤다. 

3위는 6만8,362표(10.60%)의 추미애 전 법무장관, 4위는 박용진 의원 7,946표(1.23%)였다. 김두관 의원은 전북 경선 후 사퇴했다. 

이번 호남 경선 특히 마지막의 전북 경선은 최근 정국의 최대 쟁점인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는 상태에서 진행됐다.

하지만 이날 표심을 보면 대장동 사태는 큰 변수가 되지 못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장동 사태에 대해 이 지사는 전북 경선 후 " 가짜뉴스로 세상 민심을 바꿀 수 없다" 고 말했다. 

도내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에선 김윤덕 의원(전주갑)이 이 지사를 적극 지지해 핵심 인사로 부상했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경선 사퇴 이후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전북 경선이 끝나면서 내년 전북 지방선거에도 상당한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이번 경선을 통해 도내에서 이 지사의 위력이 막강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주요 선거에서 복잡한 경선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는 전북 경선 이후 도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호남권에서 기대 이상으로 승리했다. 민주개혁의 본향이라 할 수 있는 호남에서의 승리는 본선 경쟁력을 높이려는 호남집단 지성이 발현된 것" 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도민들의 지지에 감사하고, 변함없이 희망을 지니고 노력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