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창조센터 ESG자문위 위촉
전북창조센터 ESG자문위 위촉
  • 박정미
  • 승인 2021.09.2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ESG공시 의무화 대비
중기 ESG 편승 역량 강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박광진)는 전북지역 스타트업의 ESG 전략과 지속경영활동 강화를 위한 ‘ESG자문위원회 위촉식’을 28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올해 초 금융위원회는 2025년부터 대기업을 시작으로 국내 ESG공시 의무화를 진행한다.

때문에 대기업은 ESG요소가 충족된 중소․중견기업들을 협력사로 선정하는 흐름이다.

이같은 사회현상을 대비해 전북센터는 지역 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들이 보다 쉽게 ESG 트렌드에 편승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고자 ‘ESG자문위원회’를 출범하게 된 것이다.

전북센터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최초로 ESG 자문위원회를 결성하고, 전북 혁신 스타트업 ESG 추진을 위한 자문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ESG는 기업의 가치와 지속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등 비재무적 요소를 말하며,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핵심요소로 부상되고 있다.

전북센터 ESG자문위원회는 도내·외 전문가 10인으로 구성했으며,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ESG 관련 컨설팅, 기관 연계 협력, 정책 발굴, 관련 사업 운영 자문 등의 역할을 수행 할 예정이다.

참여위원은 김민석 지속가능연구소 소장과 김정태 사회혁신컨설팅 (주)엠와이소셜컴퍼니 대표, 배진희 마이크로소프트 필란트로피 아태지역 총괄 등으로 구성됐다.

따라서 앞으로 ‘ESG경영전략과 ‘ESG정보공개’등의 주제로 기업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기업, 중소기업, 스타트업이 서로 협력을 통한 ESG지원 생태계를 구축하여 지역 혁신성장을 가속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박광진 전북 센터장은 “글로벌 성장기준인 ESG경영 지표 충족을 위한 스타트업 역량강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ESG지원생태계 플랫폼 구축과 대기업 협력 파트너십 강화로 글로벌 K-유니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