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차단 숲, 생활권으로 확대한다
미세먼지 차단 숲, 생활권으로 확대한다
  • 박정미
  • 승인 2021.10.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6개사업 선정 국비 76억 확보
도시공원-폐철도부지 153억 투입

도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생활권 숲이 확대되며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전북도에 따르면 오는 2022~2023년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에 6개 사업이 선정되며 국비 76억5천만 원을 확보했다.

도는 생활권 숲 확대를 위해 기존의 산업단지 인근뿐만 아니라 생활권 대규모 부지까지 확대하며 영역을 확장했다.

또한 도내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과 폐철도 부지 등을 물색해 시군과 철저한 대응으로 6개 사업이 선정되며 국가 예산 76억5천만 원을 확보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전주·완주 산업단지 인근 유휴부지, 군산 새들 근린공원, 군산·익산 폐철도 부지 등으로 지방비를 포함해 153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규모에 따라 2022년 또는 2023년까지 2개년에 걸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이외에도 쾌적하고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한 2022년 자녀안심 그린 숲 조성사업에 익산 이리백제초~이리마한초 구간과 완주 청완초·봉서초 구간이 선정되며 국비 2억 원도 확보해 내년 초부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허전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 “도심 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열섬현상을 완화하도록 하겠다”면서 “코로나 시대에 늘어나는 도심 산책을 위해 지속적으로 국가 예산을 확보하고 숲을 확대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세먼지 차단 숲은 산업단지와 주요 도로변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에 숲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나무를 통해 미세먼지를 흡수·흡착·차단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도 11개 시·군에 15개소를 조성 중으로 미세먼지 차단 숲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소음방지, 열섬 완화 등의 효과도 제공한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