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궁시장 등 7인 기능선봬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궁시장 등 7인 기능선봬
  • 조석창
  • 승인 2021.10.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국립무형유산원이 지원하는 10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한국문화재재단의 진행으로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무형유산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10월에는 전국에서 총 56건의 공개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이 중 전북은 8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국립무형유산원에서 열리는 무형문화재 종합축제 ‘2021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에서 ‘궁시장’(보유자 박호준), ‘소목장’(보유자 박명배), ‘두석장’(보유자 박문열), ‘탕건장’(보유자 김혜정), ‘침선장’(보유자 구혜자), ‘옹기장’(보유자 김일만), ‘목조각장’(보유자 전기만) 등 총 7인의 기능합동 공개행사가 8일부터 10일까지 펼쳐진다.

아울러 남원시 춘향문화예술회관에서는 남원농악 공개행사가 지난 2일 진행됐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