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문화 다양한 인물 비평 흥미진진
정치-경제-문화 다양한 인물 비평 흥미진진
  • 조석창
  • 승인 2021.10.1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준만 'THE 인물과사상' 제2권 발행
이재용-이준석-홍준표 등 7편 글 실어

강준만 교수의 1인 단행본 ‘THE 인물과사상’ 제2권인 ‘발칙한 이준석’이 출간됐다.

왜 국민의 3분의 2는 이재용 사면을 원했을까?, 왜 BTS는 ‘살아있는 자기계발서’인가?, 너무 용감한 홍준표, 부족주의와 내로남불을 넘어서, ‘비정규직 없는 세상’은 거짓말이다, 김용민은 국민의힘의 축복인가? 등 총 7편의 글이 실려 있다.

정치, 경제, 문화를 아우르는 다양한 인물 비평이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제1장 발칙한 이준석 편에는 능력주의 예찬과 페미니즘 비판을 거론한다.

일부 열성 지지자들을 제외하곤 ‘싸가지 면책특권’을 누리기 어려운 주제임에도 이준석은 차별화를 하지 않는 돌직구 일변도로 대응해왔다.

특히 ‘페미니즘 비판’ 문제가 심각하다.

그는 4,7 재보궐선거 이후 결과를 두고 “대선에서도 젠더 이슈를 선점하는 후보가 선택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엄청난 착각이다.

젊은 남성들을 끌어들여 큰 재미를 본 자신의 성공 경험에 매몰된 ‘터널 비전tunnel vision’의 극치라고 평하고 있다.

또 저자는 제2장 이재용 사면 편에서 이 글의 부제를 ‘삼성은 대한민국의 거울’이라 한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삼성은 한국 현대사의 거울이다.

베티나 슈탕네트는 “불쑥 들이댄 거울은 오로지 어린애와 얼간이만 참아낸다”고 했다.

어린애도 얼간이도 아닌 우리는 삼성이라는 거울이 영 불편하다.

그래서 우리들 중 다수는 술자리나 익명의 여론조사를 통해서만 자신의 진심을 말할 뿐이다.

언론의 농간에 얼마나 휘둘렸건 이재용의 가석방을 바라는 다수 한국인의 마음속엔 파란만장한 한국 현대사에서 겪었거나 물려받은 ‘현실주의적 아비투스’가 있다.

그들의 현실주의와 정의는 때로 갈등을 빚기도 하지만, 그들은 그런 경우에 절대주의보다는 상대주의적 판단을 중시한다.

K 팝의 선두주자 BTS도 저자의 날카로움을 피하지 못한다.

BTS가 팬들에게 전한 ‘위로, 긍정, 희망, 연대’ 메시지는 쌍방향으로 이루어진다.

BTS도 자기 메시지의 영향을 받는다는 뜻이다.

BTS 멤버들은 “부를 때마다 흡족하다고 여겨지는 가사가 있나”라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BTS 멤버들은 ‘무결점의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강박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고, 다른 아이돌에 비해 ‘감정노동’의 강도도 높았겠지만, 자신들이 아미에게 전한 메시지를 자신들에게 적용해 실천하는 길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할 수 있겠다.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힘 대권주자 후보로 나선 홍준표도 거론됐다.

민주당 의원들은 홍준표를 민주당에 영입하기 위해 찾아온 적이 있었다.

홍준표도 원했던 정당이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그의 공천 요청을 외면했고, 그러던 상황에서 당시 여당인 민자당의 요청으로 입당을 덜컥 약속해버린 상황이었다.

그것도 대통령 김영삼이 홍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이루어진 약속이었으니 그걸 어기긴 어려웠다.

그는 약속대로 다음 날 민자당에 입당해 이후 보수의 대표 전사로 맹활약하게 된다.

저자는 요즘 텔레비전에서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를 볼 때마다 ‘운명의 장난’을 떠올리곤 한다.

당시 민주당이 홍준표를 받아들였더라면 그는 진보의 대표 전사가 되었을 텐데 하는 생각을 하면서 말이다.

가난했던 흙수저 출신으로 살아온 데다 대학 시절 민주화 시위 경력까지 있었던 그의 삶의 궤적은 진보와 더 친화성이 있었다.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인 강준만은 탁월한 인물 비평과 정교한 한국학 연구로 우리 사회에 의미 있는 반향을 일으켜온 대한민국 대표 지식인이다.

전공인 커뮤니케이션학을 토대로 정치, 사회, 언론, 역사, 문화 등 분야와 경계를 뛰어넘는 전방위적인 저술 활동을 해왔으며, 사회를 꿰뚫어보는 안목과 통찰을 바탕으로 숱한 의제를 공론화해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