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최저기온 3도··· 가을 첫 한파특보
17일 최저기온 3도··· 가을 첫 한파특보
  • 사회부
  • 승인 2021.10.1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서쪽서 영하 25도 찬공기
남하 내일부터 기온 '뚝'
무주 영하2도 등 다음주까지
전주 등 11년만에 한파특보

이번 주말 전북의 기온이 크게 떨어져 가을 한파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14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북서쪽으로부터 영하 25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대륙의 찬 성질의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오는 16일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전북지역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3도로 보이는 등 대부분 지역에 올해 가을 첫 한파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무주 등 동부 내륙지역의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 전주와 군산, 정읍 등은 전날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진 3도로 예보됐다.

이번 추위는 다음주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특히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되는 데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2~6도 가량 더 낮아 영하권을 기록하겠다.

한파특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를 기록하거나,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이번 가을 한파는 지난 2010년 10월 25일 전주, 장수 등 9개 시군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이후 11년 만에 찾아왔다.

전주지역의 첫 서리 시작일이 점차 느려지고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면서 가을이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을 체감케 하고 있다.

실제 전주의 첫서리 시작일은 지난 1991~2000년대 10월 27일에서 최근 10년(2011~2020년)간 11월 4일로 8일가량 늦어졌다.

평균 서리 종료일은 4월 4일이다.

서리 발생일수도 지난 1991년부터 2000년까지 과거 10년 동안 평균 91.4일에 비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 동안 평균 65.0일을 기록하며 한 달 가까이 감소했다.

이 같은 현상은 기후변화에 의한 최저기온의 상승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기상지청의 분석이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급격한 기온 변화로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 등이 우려돼 건강관리에도 각별히 신경써야한다”면서 “농작물 냉해 피해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추가 보온 조치를 취하는 등 사전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