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형 메카시티, 향후 정부 입장 주목
전북형 메카시티, 향후 정부 입장 주목
  • 전북중앙
  • 승인 2021.10.1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지사가 지역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전북형 메가시티’ 조성을 건의, 향후 정부의 입장이 주목되고 있다.

송 지사는 지난 1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열린 ‘균형발전 성과 및 초광역 협력 지원전략 보고회’에서 이 같은 지역 특화 발전전략 마련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날 보고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전국시도지사협의회장을 맡은 송 지사, 김부겸 국무총리, 각 부처 장관,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송 지사는 광역시가 없는 전북의 설움을 최근 넷플릭스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는 ‘오징어 게임’에 비교해 발언했고, 문 대통령도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별히 관심을 갖고 노력 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는 “대구와 경북, 광주와 전남, 충청권은 이미 기회와 자원이 상대적으로 많음에도 지역 메가시티라는 형태로 뭉쳐 더 큰 기회와 자원을 확보하고 있다”고 했다.

광역시가 없는 전북과 강원, 제주의 경우 메가시티와 별도로 ‘강소권역’으로 설정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다른 지역 메가시티처럼 전북새만금권역, 강원평화권역, 제주특별권역 등의 강소권역의 이름으로 메가시티 반열에 나란히 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도는 이러한 요구를 뒷받침하기 위해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는 독자적이고 유연한 ‘전북형 메가시티’를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변 메가시티와 연관성 높은 기능을 연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초광역 단위 지원전략 논의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을 끌어내겠다는 게 도의 구상이라고 한다.

이이 대해 김부겸 국무총리도 “해당 지역들을 어떻게 버리고 가겠느냐.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특화발전제도 등으로 제도적 보완하겠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또 전북, 강원, 제주가 모여 강소권 메가시티에 대해 논의하기로 약속했다고 한다.

이날 송하진 도지사의 발언에 대해 강원도 역시 지지의 뜻을 밝히며 “강원 평화 특별자치권역 지정과 앞으로 강원‧제주‧전북에서 만남을 갖도록 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진 이날 지원전략 보고회에서 ‘전북형 메카시티’가 정부 관료들에게 얼마만큼 어필이 됐는지는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그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부의 지원의지를 확인한 자리였음은 분명해 보인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가랑비에 옷이 젖듯 더디지만 바르게 전북형 메카시티가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 설득작업이 지속적으로 펼쳐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