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승 '자평' 이재명, 대장동 털고 '역벤션' 넘을까
압승 '자평' 이재명, 대장동 털고 '역벤션' 넘을까
  • 정신기
  • 승인 2021.10.2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국민의 힘 한방맞아"
여론조사 53% "이재명 잘못해"

사실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처럼 진행된 국회 경기도 국정감사가 종료되면서 이 후보의 지지율에 미칠 영향이 21일 관심을 받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승리하고 당의 대선 후보로 지명됐으나 이후 이른바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지지율이 되려 약세를 보이면서 '역(逆)벤션 효과'라는 말까지 나온 시점에 국감이 진행돼서다.

민주당과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 해소 차원에서 '성공적인 한 수'였다는 자평을 내놓고 있다.

애초 국감 전 지사직 사퇴를 고민했다가 국감을 받기로 결단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정적 한 방'은 나오지 않았고 '가짜 돈다발 사진' 등 야당의 헛발질로 오히려 '역공 찬스'를 만들었다는 이유에서다.

광고 이재명 후보는 전날 국감 뒤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국정감사에 나서지 말라는 만류도 있었지만 경기도지사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다행히 국민들께서도 국민의힘이 범죄자 도둑이고, 저의 의견이 타당하고 합리적이며, 이재명은 청렴했음을 인정해 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도 라디오에서 이번 국감에 대해 "처음엔 안 나갔으면 하는 제안을 했는데 결과적으로 잘했다"며 "한 방이 없었던 게 아니라 오히려 국민의힘이 한 방 맞았다"고 촌평했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이번 국감으로 이 후보가 상승세를 탈지에 대해 "분명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부담을 덜고 후보로서 행보를 할 수 있는 근거는 충분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후보가 이번 국감을 계기로 '대장동 리스크'를 완전히 털어내고 상승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의견도 나온다.

대장동 이슈 자체가 이재명 후보에게 유리할 게 없는 이슈인데다 국감 답변 전략이나 태도에 대한 비판도 야당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어서다.

가령 이 후보는 배임 문제와 맞물려 국감의 최대 쟁점이 됐던 초과이익 환수규정 삭제 논란에 대해 18일에는 "건의를 수용하지 않았다"고 말했으나 20일에는 "그런 얘기가 실무자들 사이에서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야당에서는 '말 바꾸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녹취록에 등장하는 이른바 '그분'에 대해 "국민의힘 또는 부패 정치세력"이라고 몰아세우는 전략을 사용한 것에 대해서도 논점 흐리기 아니냐는 비판이 야당에서 나온다.

이와 함께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대해 임명 과정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압수수색 때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고 한다"는 근황을 전한 것에 대해서도 일각에서는 '선택적 답변'이란 지적을 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국민의힘은 특검 요구를 하면서 위증 고발도 예고한 상태다.

이와 관련, 한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가 '국감에서 못했다'는 응답이 높게 나오기도 했다.

알앤써치가 MBN·매일경제의 의뢰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20명에게 이 후보가 참석한 국감에 대한 의견을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

1%포인트)한 결과 52.

8%는 이 후보가 '못 했다'고 평가했고 '잘했다'는 33.

8%였다.

'모름'은 13.

4% 였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국감에서 보인 '기억나지 않는다' 등 답변 태도가 지지율에 긍정적 효과를 줄지 미지수"라며 "오히려 앞으로 도지사직 사퇴나 선대위 구성 등 이벤트가 더 확실한 모멘텀 확보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용된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