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생태-환경문제를 소통하자
생명-생태-환경문제를 소통하자
  • 조석창
  • 승인 2021.10.2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생명평화문화예술제 개최
전라감영-현대미술관-수라갯벌
환경포럼-진혼제-기후위기작품
수라갯벌만장걸기 등 소통 자리

환경 훼손 실상을 공유하고 생명과 생태, 환경 문제해결을 위한 소통의 자리가 마련된다.

제2회 생명평화문화예술제가 오는 30일과 31일 전주전라감영, 전라감영로, 현대미술관, 군산 수라갯벌에서 열린다.

생명평화문화예술제조직위(상임대표 문규현 신부)가 마련한 생명평화문화예술제 주제는 ‘마지막 남은 수라갯벌 보전, 되살아나는 새만금’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우리의 미래와 성찰’ 등이다.

행사는 ▲개폐막식 ▲환경포럼 ▲진혼의식 ▲생명평화작품전시설명회 ▲수라갯벌 만장걸기(사전행사)로 구성됐다.

문화예술제 의의 및 비전을 선포하는 개막식은 30일 저녁 7시 전라감영에서 열린다.

식전공연, 개회사, 환영사, 축사, 기념촬영 등이 이어진다.

30일 오후 2시 열리는 환경포럼은 자연과 인간이 함께 성장하는 환경교육도시 전주로의 첫걸음 및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갯벌문제, 새만금에 대한 문제점을 조명하는 자리다.

지역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향(1주제), 갯벌의 중요성(2주제), 새만금현주소(3주제) 3분야로 진행된다.

진혼제는 사라져간 생명의 안타까움 표현 및 위로와 염원, 소망을 담은 공연이다.

30일 저녁 8시 전라감영에서 생명평화의 합창 등이 펼쳐진다.

작품설명회는 홍성담, 이기홍 화백, 전북민미협회원과 전국 미술행동 작가들 작품과 도내 500 여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기후위기를 주제로 제작한 작품에 대한 현장 설명회다.

31일 오전 10시 현대미술관과 전라감영로에서 열린다.

전시는 11월 15일까지 현대미술관에서 계속된다,   31일 낮 12시에 열리는 폐막식은 폐회선언, 기념촬영, 퍼포먼스(환경선언문) 등으로 진행된다.

부대행사로 지난해에 이어 성효숙 화가와 함께하는 만다라 만들기가 올해도 30일 오후 2시에 전라감영에서 열린다.

또 완주게임과학고등학교 학생으로 구성된 팀이 ‘환경유튜버의 꿈’이란 이름으로 행사장 주변 작품 소개를 유튜브에 업로드 한다.

사전행사로 제작한 활동가 인터뷰도 전북참소리 유튜브를 통해 방송돼 시민사회의 생명평화문화운동에 대한 관심을 유도한다.

한편 군산공항 확장 계획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는 수라갯벌을 지키려는 염원을 담은 만장을 제작해 함께 거는 행사는 지난 24일 현장에서 50여명의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택천 예술제 집행위원장은 “새만금신공항 건설 계획에 따라 전국 최고의 생물다양성 보전지역인 수라갯벌의 환경이 크게 훼손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예술제는 환경 파괴의 폐해가 다시 우리에게 돌아온다는 사실을 알려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생명평화문화예술제조직위에는 전라북도교육청, 한국수자원공사 금강본부, 전주시청 등 61개 시민사회단체, 기관이 함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