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통무예와 전통소리의 만남 '태권 소리극'
한국 전통무예와 전통소리의 만남 '태권 소리극'
  • 조석창
  • 승인 2021.10.2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유랑단 녹두' 동학 공연
내달 6일 소리문화전달 시작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이 고창문화의전당, 부안예술회관과 공동 제작하는 <태권유랑단 녹두>공연이 11월 6일(토) 오후 2시, 6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공연을 시작으로 고창문화의전당 11월 18일(목) 오후 4시, 7시 30분, 부안예술회관 11월 27일(토) 오후 2시, 6시에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도내 문예회관들이 지역 간 균형 있는 문화발전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전라북도 문화예술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제고하자는 취지로 시도한 교류사업의 하나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문예회관·예술단체 공연콘텐츠 공동 제작·배급 프로그램에 선정된  작품이다.

<태권유랑단, 녹두>는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전북의 특화된 소재와 예술단체가 보유한 우수한 역량을 가지고 창작한 새로운 태권 소리극으로 지역 문예회관들과의 공동사업인 만큼 전라북도 문화예술의 중심축으로서 공공성 역할을 강화하고 공연예술생태계 복원에 기여하는데 큰 목적을 두고 있다.

태권도와 전북의 소리가 결합해 새로운 장르로 탄생한 태권 소리극 <태권유랑단, 녹두>는 전라북도를 담은 ‘1894, 동학농민혁명’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짜임새 있는 스토리가 더해진다.

태권도의 각종 품새와 겨루기 동작, 눈으로 보고도 믿기 어려운 고난이도 격파에 아이돌 그룹 같은 칼군무까지 흥미로운 볼거리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농악, 국악 장단에 판타지적인 요소를 더해 남녀노소, 내·외국인을 가리지 않고 우리나라의 전통 문화가 주는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관람 포인트는 ▲역사속 인물로 펼치는 21세기 현대판 캐릭터 열전 ▲동학의 불로 집중시킨 역사 판타지! 천개의 촛불 연출 ▲오색 판타지! 시대를 그린 음악과 안무 ▲입체적 음향 시스템과 영상 기술을 통한 공간 연출 ▲글로컬리제이션 시대가 만든 한마당 태권 소리극 등이다.

우석대학교 태권도학과 선수들과 퓨전국악실내악단 ‘소리愛’, 고창농악보존회, 하이댄스퍼포먼스 등 각 지역 예술단체들이 참여하고 태권도와 국악, 농악의 신명이 더해져 세계적인 한국의 무예와 전통의 소리를 조화롭게 표현하며, 각 장르가 추구하는 예술성은 다르지만 관객과의 교감과 소통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에 주안점을 두었다.

공연의 연출을 맡은 오해룡 연출가는 “시공간을 초월한 듯 과거에서 미래까지 극의 빠른 전개에 맞추어 장면의 전환 기술과 특수조명 및 음향, 미디어아트효과를 덧입혀 판타지적인 요소를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라고 말했다.

<태권유랑단, 녹두>는 태권도가 결합된 퍼포먼스로 치열한 전투를 다이내믹하게 표현해 관객들에게 역사적 정보와 흥미를 동시에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