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갈등 봉합 '원팀 선대위' 속도
이재명 갈등 봉합 '원팀 선대위' 속도
  • 김일현
  • 승인 2021.10.2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등록
정세균 회동 협력방안 논의
오늘 추미애 만남 통합집중
김윤덕-안호영 등 중용 기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한정식집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한정식집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대선 후보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회동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어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만나 대선 승리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27일에는 추미애 전 법무 장관과도 만날 예정이다.

이재명 후보가 문 대통령에 이어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주요 인사들과 회동하면서 여당의 '원팀 선대위'가 구성될 지 주목된다.

특히 이번 선대위에 대해 여당은 용광로, 드림팀 선대위 등 여러 의미를 부여하면서 경선 갈등 해소 및 당내 통합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이 후보는 26일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막중한 책임감이 어깨를 눌러오지만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대위 구성이 임박하면서 전북 역시 선대위 전면에 포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내 의원 상당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깊은 관계를 맺고 있어 후보 경선까지는 정 전 총리를 지원했지만 정 전 총리의 경선 사퇴 이후에는 이재명 후보 지원에 힘을 실었다.

특히 정세균 전 총리가 민주당 대표 시절 이 후보를 당 부대변인으로 발탁하는 등 정치권 활동에 크게 도움을 줬다는 점에서 양측간 협력이 내년 대선 본선에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선대위 구성과 관련, 도내 지역구 의원 중에선 이재명 후보를 초기부터 지원한 김윤덕 의원(전주갑)과 경선 도중 합류한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 정세균 계로 꼽히는 도내 의원은 물론 수도권에 포진하고 있는 범전북 의원들도 선대위 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지역구 의원 중 3선급 의원이 없어 선대위 본부장 급보다는 핵심 실무위에서 중책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권교체를 외치고 있는 국민의힘도 내달 5일 후보 확정을 앞두고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국민의힘 전북도당은 당내 일부 대선 주자의 전북 현안과 관련한 부정적 시각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