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시대 예술놀이의 방향성 고민
'위드 코로나' 시대 예술놀이의 방향성 고민
  • 김낙현
  • 승인 2021.10.2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놀이 전주 국제포럼 개최
해외 선진사례 공유-체험 운영

위드 코로나라는 새로운 시대에 맞춰 음악, 노래, 춤, 몸짓 등 예술적 요소가 가미된 예술놀이의 역할과 의미를 논의하는 장이 마련됐다.

전주시는 28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새로운 시대, 일상으로 가는 예술놀이’를 주제로 ‘제3회 예술놀이 전주 국제포럼 2021’을 개최했다.

예술놀이 전주 국제포럼은 코로나19 여파로 국내포럼으로 열린 지난해와 달리 올해에는 일본, 영국, 호주 등의 해외연사가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팔복예술공장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는 온·오프라인 병행 행사로 마련됐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시대와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는 각국의 예술놀이를 살펴보고, 앞으로 예술놀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고민하자는 게 올해 포럼 개최의 취지다.

30일까지 사흘 동안 열리는 이번 포럼은 첫째 날 ‘국제 컨퍼런스’, 둘째 날 ‘광역네트워크 포럼’, 셋째 날 ‘예술놀이 체험행사 및 특별전시’ 등 각각의 주제로 운영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번 포럼은 외국 선진사례는 물론 예술놀이의 중요성과 방향을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아이들의 상상력을 길러줄 수 있는 예술놀이터를 확대하는 등 미래 세대의 꿈과 가능성을 키워줄 수 있는 예술교육 도시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