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시민사회단체, 노태우 국가장 취소 촉구
도내 시민사회단체, 노태우 국가장 취소 촉구
  • 사회부
  • 승인 2021.10.2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정질서 파괴 주범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노태우의 국가장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북민중행동은 28일 성명을 내고 “국가장은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김으로써 온 국민의 추앙을 받고 서거한 자의 장의를 말하며, 대한민국에서는 가장 격식이 높은 장례식”이라며 “그러나 12·12 반정부 군사내란의 주동자이자 5·18 광주민중항쟁을 총칼로 진압한 주범에 국가장을 선언한 정부는 제정신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5월 광주에 가면 유가족이 합동 제사를 치르고 약 100여명이 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상황을 감안한다면 노태우의 국가장은 더더욱 용납하기 어려운 처사”라며 “문재인 정부는 노태우의 국가장을 지금이라도 취소하고, 5·18 유가족과 군홧발에 유린당한 헌정질서 아래 피해를 입은 모든 국민들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