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418세대 노후 옥내 급수관 개량 본격
도내 418세대 노후 옥내 급수관 개량 본격
  • 박정미
  • 승인 2021.11.2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5억6천만원 확보 2000년 이전
준공주택 공사비 최대 95% 지원

전북도는 노후주택의 녹슨 옥내급수관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2022년부터 노후 옥내 급수관 개량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옥내 급수관이란 각 가정의 수도계량기에서 건물 내 설치된 수도꼭지 직전까지의 급수관으로 급수사용자가 관리하는 급수관이다.

그동안 옥내 급수관은 건물 소유주가 관리해야 했지만 관리 소홀, 비용 부담 등의 문제로 인해 정비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노후화로 인해 녹물 발생 등 수질저하의 원인이 돼왔다.

이에 전북도는 내년부터 노후 옥내 급수관 사업을 추진한다.

내년에는 4개 시군, 5억6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418세대의 노후관 개량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45~60% 중 ‘아연도강관 재질’ 옥내급수관을 사용하는 주택, 2000년 이전 준공 주택 등이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95%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추진 절차는 신청인이 옥내 노후관 개량사업 신청을 하면 시군 상수도 부서의 승인과정을 거쳐 신청인이 시공한 후 사업비를 정산‧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허전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녹물의 주 원인이 되는 노후화된 급수관을 개량, 깨끗한 수돗물이 가정까지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