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5·31 지방선거가
[열린우리당] 5·31 지방선거가
  • 김일현
  • 승인 2006.05.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열린우리당]

5·31 지방선거가 종반전에 돌입했다. 주요 정당들이 선거 승리를 위해 막판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열린우리당의 중앙당과 전북도당의 분위기가 대조를 이뤄 관심을
모은다. 중앙당이 지원 유세를 중단하고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할 정도로 비상 국면인 데 반해 전북도당은 선거 압승을 위해 할기차게 움직이고 있는 것.

정동영 의장은 25일 총체적인 난국에서 벗어나기 위해 긴급 의총을 소집하고
대국민 호소문을 냈다.

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상임 고문 등이 참석한 의총에서 정 의장은 “우리당은 창당 이래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우리 모두 올바른 길을 걸어오기 위해 노력했다고 자부하지만, 현실은 혹독한 시련을 주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 의장은
“이대로 가면 서울에서 제주까지 한나라당이 싹쓸이할 전망”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민주개혁세력 평화세력 미래세력이 와해되지 않도록, 그리고 국민을 위한 지방자치가 후퇴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싹쓸이를 막아
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의총이 매우 침체된 상황에서 열렸던 때문인지 참석자들의 표정은 상당히 침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정 의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가슴에 ‘싹쓸이를 막아 주십시요’라는 비장한 문구의 노란 리본을 달기도 했다.

중앙당과
달리 전북도당은 분위기가 활기차다. 선거 압승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분주함이 엿보인다. 지역구 소속 국회의원들도 대부분 지역에 상주하며 열린우리당의 메카를
지키기 위해 전력을 쏟고 있다.

특히
도당 안팎에선 열린우리당 이원영 의원의 광주 발언, 문재인 전 청와대 수석의 부산정권 발언,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피습사태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 여전히
타 정당에 비해 높은 우위를 지키고 있어 다행스럽다는 표정도 나타난다.

이처럼
침울한 중앙당과 활기에 찬 전북도당의 분위기가 대조를 이루고 있다.
중앙당의 부러운 시선을 아는 듯 도당 인사들은 “이번 선거에서 도민들이 우리당에 압도적 성원을 보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